위즈군의 라이프로그
Reboot... Search /

꼭 봐야 할 영화 - 슬럼독 밀리어네어

2009.04.03 15:32
지금 어떤 영화를 볼까 고민하고 계신다면 적극 추천을 해드리고 싶습니다.

작품성과 대중성을 두루 겸비한 팔방미인
아카데미 8개 부문 수상, 세계 88개 영화상 수상을 한 영화로 영화가 시작하면 수상내역이 나오는데 깜짝 놀랐습니다. 일반적으로 상을 많이 받은 영화는 대중성이 작품성에 가려서 관객에게 외면 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슬럼독 밀리어네어"는 작품성뿐 아니라 관객에게 주는 긴장감과 볼거리로 넘쳐 납니다.
작품성을 인정받아 상을 많이 받아도 충분한 대중성과 관객의 흥미를 이끌어 줄 수 있다는 것을 잘 보여주는 영화이기도 합니다.

대단한 시상내역 열어보기


인도의 빈민가에서 태어난 주인공 자말이 "누가 백만장자가 되고 싶은가"라는 퀴즈쇼에서 참가를 합니다. 정규 교육도 받지 못한 빈민가 출신의 차심부름군(차를 타서 날라주는 심부름군) 자말이 최종라운드까지 오르지만 사기죄로 의심을 받고 체포를 당합니다. 조사과정에서 자말의 삶이 퀴즈쇼의 문제와 연결되는 파란만장한 삶을 회상하는 형태로 스토리가 전개 됩니다.

자연스러운 스토리 전개
영화에서 한 사람의 인생을 연대기 식으로 보여준다면 정말 지루해지고, 흐름의 연결이 자연스럽지 못했을 것입니다.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에서 조금 아쉬웠던 부분이죠.

"슬럼독 밀리어네어"에서는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와 같이 한 사람의 인생을 보여주면서도 퀴즈쇼라는 형식을 통해 중요 부분만 자연스럽게 연결하면서도 관객이 불편하지 않도록 하고 있습니다.

배우들의 놀라운 연기
출연 배우들의 프로필을 보면 데브파텔(Dev Patel), 아닐 카푸르(Anil Kapoor)등의 배우만 소수의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한 경험이 있고, 다른 배우들은 출연 정보가 거의 없다는 점이 놀게 느껴집니다. 특히 아역 배우들의 연기는 눈물이 날 정도로 대단합니다.

실질적인 주연인 청년 자말 말리끄 역을 연기한 데브 파텔(Dev Patel)은 영국드라마 SKINS에 출연한 배우입니다. 이번 기회로 영국 드라마가 재조명을 받을 수도 있겠네요.


인도라는 나라를 새롭게 보다
뉴델리를 수도로 세계에서 7번째로 넓은 땅을 가지고 있고, 세계에서 2번째로 많은 11억명의 사람들이 세상에 순응하면서 평화롭게만 살것 같았던 인도의 또다른 면을 볼 수 있는 영화 입니다. 빈민가의 생활과 다소 충격적인 아이들의 모습도 보입니다. 영화라 조금 과장된 면이 있다고 해도 상당히 충격적인 것 같습니다.

그밖에 종교적인 분쟁과 문화 치안 까지도 인도의 어두운 부분을 집중적으로 보여주기 때문에 인도에 대한 편견이 생길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약간의 괴리감이 느껴질 수도 있지만 감독은 적절한 조합으로 관객과의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게 만든 것 같습니다.

영화 중간에 미국 관광객과의 대화 장면에서 "이게 진짜 인도의 모습이다. - 그럼 진짜 미국을 보여줄께!" 하면서 대화를 나누는 장면이 (이 영화에서 보여주는 모습이 진짜 인도의 모습이다 라고 이야기 하는 것 같아) 가장 기억에 남는 것 같습니다. 빈민가 출신의 자말이 멋진 현대식 건물을 내려다 보면서 앉아 있는 아래 사진과 오버랩되면서 철학적인 무언가도 느껴지는 것 같구요.

특별한 것을 대중에게 선사하는 감독 데니보일
대니 보일(Danny Boyle)은 이완 맥그리거의 인질 (1997), 밀리언즈 (2004), 선샤인 (2007)등의 쟁쟁한 영화를 많이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기억에 남는 것은 28주 후 (2007)와 트레인스포팅 (1996)인 것 같습니다.
트레인스포팅, 28주 후 모두 충격적이고, 다소 독특한 내용으로 기억에 남는 것 같습니다. 조금만 어긋나도 컬트 영화에나 어울릴 것 같은 내용에 오락적인 요소를 잘 끼워넣어 대중성을 잘 만들어내는 그의 방식이 참 매력적인 것 같습니다.
독특한 것까지도 관객이 거부감 없이 다가설 수 있게 만드는 대니 보일의 능력이 "슬럼독 미리어네어"에도 잘 들어나는 것 같습니다.


"스럼독 밀리어네어"는 조금 극단적인 상황의 인도를 배경으로 빈민가 출신의 한 사람의 삶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인생의 굴곡은 세상을 사는 모두의 공통점을 이용해 영화와 동화 되도록 하고, 영화가 끝난 후 현실을 행복하게 느끼게 해주는 편안한 영화입니다. 동시에 깊이 생각하게 만드는 요소도 많이 있는 영화인 것 같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각자 기대치가 다른 관객들 대부분을 만족시킬 수 있는 좋은 영화인 것 같습니다.
화니LOVE 2009.04.04 00:16 신고 E / R
형식도 괜찮고 크게 지루하지도 않게 잘 봤는데요~! 상금에 비해 퀴즈 난이도가 너무 그악이던데 주위사람들도 잘보다가
퀴즈난이도 부분에서 너무 어이없어하더라구요. 처음에는 어떤 철학적인 생각에 일부러 쉬운걸로 낸걸까 샐각도 해봤지만~ㅋ
아무튼 퀴즈가 아말의 살아왔던 생활안에서 이루어진건 이해하지만 조금 아쉬운부분이었네요 저는~ㅎㅎ
위즈 2009.04.04 03:03 신고 E
극적요소를 위해 조금 억지스러운 부분도 있겠지만, 저는 문화와 교육수준의 차이가 아닐까 생각됩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어린쥐™ 2009.04.04 08:45 신고 E / R
영화에서의 문제는 실제 모델이 되었던 인도 퀴즈 프로그램의 문제들이었다는 정보를 접한 기억이 있네요. 어렵다기 보다 헷갈릴만한 문제라야 사람들이 더 쉽게 희망을 품고, 틀렸을땐 더 안타까운 마음이 커지겠죠.
위즈 2009.04.05 02:21 신고 E
실수로 틀릴때 더 안타까운 마음이 들죠^^
즐거운 하루 되세요.
브렛 2009.04.04 12:27 신고 E / R
저는 생각보다 별로 였는데요...ㅋ...좀 짜맞추는것 같기도 하고....
아카데미도 인도라는 독특함때문에 상을 많이 준것 같기도하고....
전 벤자민이 더 낳았다는...
대니 보일 영화 중 빼 놓은 영화가 있네요...'비치' 이영화도 수작입니다.
잘 읽었습니다
위즈 2009.04.05 02:22 신고 E
비치는 제가 한참 바쁠때 개봉한 영화라 못봐서^^
DVD로 한번 봐야겠네요. 즐거운 하루되세요.
2009.04.06 13:35 신고 E / R
영화가 끝나고 나와서 사람들이 모두 하는 말... "인도에서 안 태어난게 다행이다" ^ ^;
영화 앞부분이 너무 무거워서 나와버리고 싶었는데 뒤로 갈수록 경쾌해지더군요. 특히 음악이 무척 좋았어요. 트레인스포팅을 생각해보니 영화속에 음악적 요소를 잘 버무릴줄 안다는 생각도 드네요.
여담으로... 누군가의 블로그 포스팅에서 '헐리웃자본이 들어가지 않은 영화가 아카데미수상을 했다는게 놀랍다'라는걸 봤었는데, 실제로 헐리웃자본으로 만들어진 인도배경영화였어요. 요즘들어 블로그글들에서 잘못된 정보가 많이 퍼진다는 생각이 들어요.
위즈 2009.04.06 15:36 신고 E
그렇죠.^^ 요즘은 인터넷에 확인되지 않은 정보들이 많아서...
가능하면 확인되지 않은 내용은 확인되지 않은 내용은 빼고, 꼭 필요한 경우 확인되지 않았다는 것을 밝히려고 노력해야 할 것 같습니다.
즐거운 하루^^
김태균싸인볼 2009.04.08 15:42 신고 E / R
똥통? 에 빠진장면 너무 재밌었어요^-^
위즈 2009.04.09 08:42 신고 E
저도 그 장면에서 한참 웃었습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Name : Password : Blog : ( )

위즈군의 라이프로그

Category

전체 (569)
개발 (0)
정보 (0)
일상 (0)
정리중 (569)
Total:2,160,027
Today:66 / Yesterday:112
Daum 코드
Powered by Tistory / Skin by 위즈 / Copyright Click Here 라이센스정책 rss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