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즈군의 라이프로그
Reboot... Search /

차우 - 괴수보다 놀랍고 재미난 영화

2009.07.22 15:28
지난 주말에 본 영화 "차우(Chaw)"는 여러 가지로 저를 놀라게 만든 영화입니다.

공포물 아닌 블랙코미디
우선 가장 놀란 것은 영화의 장르가 아닌가 생각됩니다. 광고를 통해 괴수영화라는 것을 집중 보도하면서 약한 공포물로 생각하고 입장을 했습니다. 하지만 영화가 시작하고 바로 그 생각은 깨지고, 너무 재미난 코미디 영화에 웃느라 정신을 차릴 수 없었습니다. 잔뜩 긴장한 몸으로 들어갔지만 나올 때는 완전 무장해제를 하고 나왔습니다.
괴수영화 차우(Chaw)

불쌍한 식인멧돼지
광고의 전면에 내세운 식인멧돼지는 생각보다 아쉽습니다. 총 제작비 66억 중 식인멧돼지를 위해 사용한 금액이 30억이라고 합니다. (관련기사 : 영화 '차우'. 66억 중 30억 멧돼지에 썼다?) 전체적으로 CG의 수준은 무난하지만 전면에 내세우기에는 조금 부족하게 느껴집니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마케팅적인 측면에서 괴물의 후광을 얻어 가려고 했던 것이 아닌가 싶네요.)
괴수영화 차우(Chaw)

잔인한 허구세계와 더 잔인한 현실에 대한 이야기
"차우"라는 영화의 중심에는 식인멧돼지가 있는 것 같이 느껴진다. 하지만 실제 영화를 보는 동안 시선과 관심은 식인멧돼지 주변에 많은 사람들에게 머물게 된다. 그들의 이야기는 비현실적으로 과장된 환상과 같은 것들과 너무 현실적인 이야기들이 섞여있다. 그래서 영화를 보는 동안은 비현실적인 것을 중심으로 웃느라 정신이 없지만 영화가 끝나고 나서 현실적인 것들에 대한 이야기가 계속 머리 속에 맴도는 여운이 남습니다.
괴수영화 차우(Chaw)

감독과 출연진에게 박수를.
영화를 만든 신정원 감독은 "시실리 2km"를 통해서 200만 관객을 동원하면서 영화 감독으로 확실하게 이름을 알렸습니다. 영화 이전에도 리치의 "사랑해, 이 말 밖에"의 뮤직 비디오를 통해서 놀라운 유머와 충격적인 반전으로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었었습니다. "시실리 2km"에서도 마니아에게나 통할법한 강한 유머로 승부를 했었는데, 이번 영화 "차우"도 그 색깔을 확실하게 보여준 것 같습니다.

괴수영화 차우(Chaw)
김순경 역에 엄태웅은 언제나 만족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는 것 같습니다. "우리 생애 최고의 순간", "핸드폰", 가족의 탄생"등 정말 다양한 장르로 다양한 연기를 위해 노력하는 것 같습니다. 물론 스크린뿐 아니라 "마왕", "부활" 등 TV프로에서도 활약이 대단한 배우입니다. 현재 방영중인 "선덕여왕"에서도 김유신 역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데 영화 "차우"를 통해 더 사랑 받을 것 같네요.

그밖에 정유미(변수련 역), 장항선(천일만 역), 윤제문(백만배 역), 박혁권(신형사 역) 모두 열정적인 연기를 보여주고 있지만 정말 놀라운 것은 덕구엄마 역의 고서희입니다. 많은 이야기를 하지는 않겠습니다. 직접 영화를 보고 나올때 저절로 박수가 나올 테니까요.
정리
"킹콩을 들다"에 이어 한국영화가 연속히트를 날리네요. "킹콩을 들다"와는 전혀 다른 느낌과 전혀 다른 방식으로 웃음을 주지만 즐겁고 신나는 기분으로 만들어주는 것은 두 영화 모두 최고라고 생각됩니다. 특히 블랙코미디 영화를 좋아하는 분이라면 꼭 챙겨봐야 할 것 같습니다.

참고 및 사진출처 : http://movie.daum.net/moviedetail/moviedetailMain.do?movieId=45092
추. 개인적으로 DVD가 출시되면 소장을 하고 싶은 영화이기도 합니다.
이전 댓글 더보기
만원 2009.07.22 23:24 신고 E / R
저도 정말 재밌게 봤습니다. 처음엔 무섭다 느꼈지만 보다보니 웃으며 빠져있었습니다. 마지막 박만개의 기저귀까지 정말 크게 웃고 나왔습니다.
위즈 2009.07.23 09:27 신고 E
정말 대박이었죠.^^ 저도 웃다가 정신 놓을뻔 했습니다.
신다영 2009.07.22 23:43 신고 E / R
덕구엄마가 왜 나왔죠? 연기요? 그녀가 한건 하하하하 웃은것과 엄마라고 해봐~ 뿐! 카리스마가 아니라 눈썹없는 분장 누가해도 무섭겠던데.... 영화내용과 전혀 상관없이 나 무섭지~ 하면서 뜬금없는 캐릭터임.차라리 튀지않고 영화에 은근히 녹아있는 캐릭들이 더 좋았음. 나 무섭지~~~ 놀래라 놀래라~~~~강요하는것 같아 불편했음.덕구 엄마씬 빼고는 다 재밌게 봤어요.
위즈 2009.07.23 09:30 신고 E
뜬금없는 같기도하고 다양한 상징성을 가지고 있는 것 같기도 해요. 기회가 된다면 한번더 확인을^^
그래도 쉽지않은 미친X역을 잘 소화했다고 생각합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reqe 2009.07.23 05:34 신고 E / R
유치하긴 하징
ㅋㅋㅋ 그래도 나름 액션과 스토리는 괜찬던뎅^^
위즈 2009.07.23 09:30 신고 E
유치함의 맛이 상당합니다.^^
ryodks 2009.07.23 05:36 신고 E / R
이영화 봤는뎅 예고편이랑 완전 달라욤
B급 영화같긴 해도.. 돈은 안아깝다는~
위즈 2009.07.23 09:31 신고 E
정말 B급영화 스러움으로 관객들의 뒤통수를 친거죠..
참 쇼킹했지만 유쾌한 영화 였습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설종민 2009.07.23 05:59 신고 E / R
내용이 좀; 억지스럽긴해도 ㅎㅎ
한국영화 괴수물 치곤 꽤 괜찬고 나름 잼있어여
위즈 2009.07.23 09:32 신고 E
즐거운 하루되세요.
minjjun 2009.07.23 06:00 신고 E / R
전 시사회에서 봣는데..손발이 오그라 들던데
ㅋㅋ 다양한 장르를 경험할수 있는 어설픈 영화
위즈 2009.07.23 09:33 신고 E
어쩌면 그 어설픔이 이 영화의 진정한 재미일지도 모르겠네요.
김민재 2009.07.23 06:32 신고 E / R
장르 불문명하지만 액션공포 영화 ㅋ 차우 꽤 잼있어요~
생각 없이 보면 여름을 시원하게 해줄 영화 강추
위즈 2009.07.23 09:33 신고 E
맞습니다. 생각없이 즐기면 됩니다. ^^
parama 2009.07.23 08:23 신고 E / R
저는 단연코 현재 개봉한 영화 중에서 '차우'를 제일로 뽑고 싶어요~! 화제작은 거의 다 봤지만 '차우'만한게 없는듯~~!!
위즈 2009.07.23 09:37 신고 E
(파라마님은 정말 부지런하신 것 같아요. 부럽~부럽~^^)
저도 차우와 킹콩 두가지를 추천하고 싶습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쯧쯧쯧 2009.07.23 09:42 신고 E / R
그냥 생각없이 보기에도 괜찮았지만 생각하면서 보기에도 괜찮았던 영화..
덕구엄마가 왜 필요한 지 모르겠다는 분들 많으신데...
주인공이 갈피를 잡지 못하는 모성애의 본능을, 비록 미쳤지만 가장 여실히 보여주는 게 덕구엄마의 캐릭터임.
그게 단지 코믹적 요소로 덮여져 있어서 제대로 못 느낄 뿐이지, 그 내면을 들여다보면 자신이 보호하고픈 자식이라는 대상을 갈망하는 엄마라는 존재를 볼 수가 있음.
내가 못 느꼈다고 해서 영화가 나쁜 게 아니고, 내 그릇이 부족함을 탓할 것이지.. 쯧쯧쯧....
위즈 2009.07.23 12:54 신고 E
영화에 대부분의 케릭터가 사회의 문제들을 대표해서 과장되게 표현했다는 것을 잘 설명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이런 것을 생각하면서 보면 더 좋지만 그냥 표면적인 것만 보면서도 충분히 즐거울 수 있다면 좋은 거죠.^^
좋은 설명 감사합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알라 2009.07.23 16:00 신고 E / R
DVD까지 소장하고 싶으시다니 ㅋㅋㅋㅋ
전 가볍게 웃으면서 보기엔 좋다고 생각해요
CG가 퀄리티가 더 높았다면 정말 좋았겠지만 ㅋㅋ
위즈 2009.07.24 09:19 신고 E
작품자체로 상당히 매나아틱한 성향이 있어서 이런 작품은 소장하고 싶은 욕심이 생기네요.^^
그린티라떼 2009.07.23 16:01 신고 E / R
이 영화는 코믹에 가깝죠 ㅎㅎㅎ ^^
공포스릴러 기대하고 봤다간 팔천원 아깝다능..
전 너무 재밌게 봤네요 ㅋㅋㅋ
위즈 2009.07.24 09:19 신고 E
한참웃다가 나오면 아깝지 않을것 같아요.^^
srew 2009.07.23 16:02 신고 E / R
오랜만에 실컷 웃으면서 본영화.
근데 제작비가 66억이나 들었다니....
게다가 멧돼지에 30억?? 헐...
위즈 2009.07.24 09:20 신고 E
멧돼지에 30억은 조금 아깝다는 생각이 들죠?
칼립토 2009.07.23 16:04 신고 E / R
이영화에서 덕구엄마 빼면 안되죠 ㅋㅋㅋ
어어어 엄마... 엄마 사...랑...해 .. 이 대사도 잊을수가 없네용
위즈 2009.07.24 09:20 신고 E
정말 마지막까지 눈물날 정도로 웃겼습니다.
4차원 2009.07.23 16:05 신고 E / R
억지스러운 전개에다가 엉뚱한 개그?
위즈 2009.07.24 09:21 신고 E
엉뚱하지만 재미있죠.^^
알피 2009.07.24 03:57 신고 E / R
저도 정말 재밌게 본 영화에요. 마지막까지 웃겨줘서 극장 나올때 너무 기분이 좋았습니다 ^^
위즈 2009.07.24 09:21 신고 E
^^ 보고 나서 기분이 정말 좋았어요.
아침이슬 2009.07.24 05:30 신고 E / R
웃음이 나오는 영화..지루한 거보다 낫다는 생각이 들어요 ^^
위즈 2009.07.24 09:21 신고 E
그렇죠. 어설프게 공포쪽으로 몰고 갔다면 지루했을 법한 영화죠..
빅뱅좋아 2009.07.24 05:32 신고 E / R
새끼멧돼지의 활약은 언제 또 볼 수 있는거죵? ㅋㅋ
위즈 2009.07.24 09:22 신고 E
하하. 그것까지는 생각 못했네요.
휴가야어서와~~ 2009.07.24 05:32 신고 E / R
자막올라갈때 끝까지 계셔야 돼요~~ 그래야 뭔가 중요한걸 보실 수 있슴당 ^^ ㅋㅋ 저는 강추네요!!
위즈 2009.07.24 09:22 신고 E
저도 강추입니다. 영화 끝났다고 성급하게 자리를 뜨지 마시길
so cool 2009.07.24 05:35 신고 E / R
공포영화인줄 알았는데 코믹에 더 가깝다니 ㅋㅋ 재밌네요 조만간 영화표 공짜로 하나 생길거 같던데..함 보러가야겠어요
위즈 2009.07.24 09:22 신고 E
네. 마케팅의 실수입니다. 공포보다는 코믹.^^ 시실리 2km 생각하시면 딱입니다.
이건뭐야 2009.07.24 05:38 신고 E / R
이거 엄태웅씨 나오는데 ㅎㅎ 개인적으로 엄정화 엄태웅씨 남매 좋아라 합니다. 그래서 더 좋아요
위즈 2009.07.24 09:23 신고 E
저도 엄정화, 엄태웅 남매를 좋아하는데, 동생 엄태웅이 성공했으니 누나 엄정화의 해운대의 성공도 기대해봐야겠네요.^^
즐거운 하루되세요.
Name : Password : Blog : ( )

위즈군의 라이프로그

Category

전체 (569)
개발 (0)
정보 (0)
일상 (0)
정리중 (569)
Total:2,160,027
Today:66 / Yesterday:112
Daum 코드
Powered by Tistory / Skin by 위즈 / Copyright Click Here 라이센스정책 rss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