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즈군의 라이프로그
Reboot... Search /

해운대 - 넘치는 재미와 딱 그만큼의 아쉬움

2009.08.05 14:14
한국형 재난영화라는 수식어를 달고 많은 기대와 우려 속에 개봉한 영화가 윤제균 감독의 "해운대"입니다.
2009년 처음으로 500만 관중을 넘어선 한국영화로 현재 최고의 인기몰이를 하고 있습니다.
초기에 CG와 관련된 비난의 목소리도 있었지만 제 기준에서 기본적인 CG는 수준 이상으로 잘 적용했습니다. 하지만 좀더 많은 CG로 디테일한 화면까지 손을 봤으면 좋았을 것 같다는 아쉬움도 남는군요.

잘 배치된 코믹함으로 지루함 No!

재난영화는 특성상 재난 장면을 빼면 지루해지기 쉽습니다. "해운대"에는 코믹요소가 영화 전체에 잘 포진하고 있어서 관객들이 지루함을 느끼지 않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잘 배치된 코믹한 요소들은 그냥 나온 것이 아닙니다. "색즉시공", "1번가의 기적", "간 큰 가족" 등의 윤제균 감독의 전작들을 보면 고개가 끄덕여집니다.

아쉬운 재난 장면

하지만 해운대에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구성과 편집의 디테일은 정말 아쉽습니다. 조금만 더 디테일하게 신경을 썼다면 정말 흠잡을 곳이 없는 대작으로 손가락을 치켜 들겠지만 조금 부족함이 느껴집니다. 예를 들자면 쓰나미가 밀려드는 장면에서 CG 처리된 바다와 도로상의 실사 장면에서의 파도의 규모와 위력의 차이는 다른 화면을 편집해 좋은 것 같은 느낌이 들기도 합니다.
또한 가지는 시간흐름에 대한 현실성이 부족해서 긴박해야 하는 상황에서 긴박감이 떨어지는 것은 영화를 전체적으로 평가절하 시키는 요소라고 생각됩니다. 재난 영화는 잔혹해도 현실적이거나 치밀한 계산을 통해서 현실감을 극대화해야 합니다. 하지만 "해운대"에서는 이런 치밀함이 없습니다. (주인공에게 날아드는 총알은 모두 슬로우 모션으로 처리되는 느낌...)
하지만 무엇보다도 아쉬운 점은 너무 인간적이라는 것입니다. 무작정 사람을 죽일 필요는 없습니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절대 살아남을 수 없다고 생각되는 사람들을 살려서 억지스럽게 따뜻함을 전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됩니다. "해운대"에서 쓰나미는 사람들에게 절대공포의 대상입니다. 재난영화에서 이 공포의 대상을 현실감을 주고 더 강하게 만들어 주는 것이 사람들의 죽음과 그것을 상상하게 만드는 장면들입니다. "해운대"에서도 이런 장면들을 간간히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죽었을 것이라고 생각했던 사람들이(아무리 엑스트라라고 해도) 마지막에 멀쩡한 모습으로 나타나면 공포의 대상이었던 쓰나미는 한 순간에 웃음거리로 변해버립니다. (스포 가능성 때문에 여기까지 이야기하고 생략...)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해운대"는 대단한 인기를 누리고 있습니다. 앞에서 이야기한 코믹한 요소와 눈감아 줄만한 수준의 영화이기 때문입니다. 거기에 배우들의 인상적인 연기가 영화의 성공에 큰 힘을 보태고 있습니다. 설경구와 하지원의 연기는 두말 할 것이 없습니다. 박중훈과 엄정화도 멋진 모습을 보여주지만 생각보다 비중이 작다는 것은 아쉽습니다.

"해운대"에서 눈에 띄는 연기자는 이민기와 김인권입니다. 이민기는 생각보다 큰 비중을 차지하면서 캐릭터와 싱크가 잘 맞아서 기억에 남는 군요. (남자인 제가봐도 멋진 모습... 당신의 몸이 부럽습니다. ㅠㅠ)
"해운대"의 최대 수혜자는 김인권이라고 생각됩니다. 김인권은 다양한 영화에서 조연으로 항상 관객들에게 인상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배우입니다. 하지만 "해운대"에서 오동춘 역은 너무 인상이 깊어서 주연인 설경구 보다 더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그의 연기에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단점이 많아도 놓치면 아쉬운 영화

여기저기에서 잘만든 영화다 아니다 이야기도 많습니다. 그만큼 관객들에게 큰 관심을 받고 있다는 것입니다. 할리우드에서 만들어진 재난영화에 익숙해진 관객들에게 조금 부족하게 느껴질 수도 있습니다. (할리우드 영화와 비교하지 않고, "해운대"라는 영화로만 생각한 다면 충분히 잘 만들어진 영화입니다.) 하지만 친숙한 우리나라를 배경으로 (투철한 실험정신의) 재난영화라는 것 만으로도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
재난영화는 극장에서 큰 화면으로 봐야 한다는 고정관념으로 극장에서 봐도 돈 아깝다는 생각이 안 나는 영화 "해운대"입니다.
신고
저녁노을 2009.08.05 15:29 신고 E / R
시간 내서 영화관 찾고 싶어지네요.

잘 보고 갑니다.
위즈 2009.08.09 00:15 신고 E
보시면 돈 아깝다는 생각은 안하실 것 같네요.^^ 즐거운 하루되세요
연기 2009.08.05 17:02 신고 E / R
딱 적절한 영화평이시군요..잘 만들었다고 도탁거려 보지만 왠지 서운한?^^
연기 2009.08.05 17:08 신고 E / R
위의 댓글중 "도탁거려"를 "토닥거리"다로 바꿉니다.
연기 2009.08.05 17:11 신고 E / R
왜 비번이 먹히질 않는지요? 저의 댓글중 틀린 문구가 있어서요..
위즈 2009.08.09 00:15 신고 E
감사합니다.^^ 이상하네요. 뭔가 문제가 있는지 살펴 보겠습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sd 2009.08.05 17:20 신고 E / R
토닥거려 로 바꾸세요. 토닥거리 도 아닌듯
위즈 2009.08.09 00:15 신고 E
^^
김양숙 2009.08.05 17:56 신고 E / R
기대 않고 보면 기대보다 큰 영화
나쁘다는게 아니구 나름 만족 할수 있는 영화죠 평가도 적절하셨다구봐요
위즈 2009.08.09 00:16 신고 E
적절하네요. 나름 만족~~! 즐거운 하루되세요.
news119 2009.08.05 20:57 신고 E / R
꼬옥 보러가야징~ 다들 재밋다니까요..
위즈 2009.08.09 00:16 신고 E
네 나름 재미있습니다.^^
쓰나미 2009.08.05 23:07 신고 E / R
아주..정확하고 수긍이 가는평가....
하지만 저는 아쉬움쪽에 무게를 더 둡니다.

많은 배우들의 어색한 사투리..
이해안가는 대피 행동...몰려오는 쓰나미에 놀라는 옥상씬 엑스트라들의 어색하고 일관성있는 몸짓...
등등등... 경찰도있고 구조대의 사무실에서 이민기를 잡아가는 나쁜놈...엘리베이터에서 갇힌 엄정화..
박중훈에게 화내는 엄정화.......한두가지가 아님..


아쉽다...
위즈 2009.08.09 00:17 신고 E
부분부분 아쉬운 것들이 상당히 많지만 전체적으로 무난한..
그래서 더 아쉬운 것 같습니다.^^
PinkWink 2009.08.06 23:58 신고 E / R
음 아직 보진 않았지만...
통상 말씀하신... 아쉬움이 남지만... 그래도 보길 잘했다는.. 평가가 대부분인듯합니다...
음... 보고싶네요^^
위즈 2009.08.09 00:18 신고 E
주말에 보세요^^ 벌써 보셨지도 모르겠네요.^^ 즐거운 주말 되세요.
환유 2009.08.07 18:09 신고 E / R
김인권씨의 감초연기는 좋았다는 생각이 들어요.
오히려 몇몇 배우들의 눈에 거슬리는 연기들이 좀 답답했을 뿐이고요.~~
위즈 2009.08.09 00:18 신고 E
정말 해운대를 빛낸 배우는 김인권씨인 것 같습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제르니스 2009.08.09 01:19 신고 E / R
해운대의 최대 미스테리는 두번째 쓰나미입니다.
주인공은 첫번째 쓰나미에만 휩쓸렸죠.
두번째 쓰나미는 첫번째 쓰나미보다 더 강하게 몰려왔고 박중훈과 엄정화가 있던 호텔 옥상까지 밀고 나갔습니다.
도로에 있던 주인공들은 어떻게 된걸까요...? 미스테리입니다.
위즈 2009.08.11 12:43 신고 E
너무 바빠서 이제야 댓글을 다네요.^^
저 역시 최고의 의문점은 두번째 쓰나미와 관련된 부분인 것 같습니다.
그냥 넘어가려고 해도 너무 큰 의문이라 답답한 부분인 것 같아요.
이런 고민하지 말고 그냥 즐겁게 일해야겠네요.^^
제르니스님도 즐거운 하루되세요.
moon2263 2009.08.13 14:09 신고 E / R
헬리콥터에 지민이 넘겨주면서 '내가 니 아빠다' 라는 부분은 원래 좀 안타깝고 그래야 하는데 '내가 니 애비다'라는 개그 대사가 떠올라 순간 피식하고 웃었다지요..차라리 '지민아! 아빠야 아빠!' 라고 하는게 더 나았을지도.. (개인적으로 ㅎ.. )그리고 엄정화는 엘리베이터 안에서 죽는게 좀더 안타깝고 슬펏을 듯 싶어요. 그리고 보고 낫을땐 정말 잘 만들어진 영화라고 생각했던 영화네요. ㅎㅎ
위즈 2009.08.13 14:35 신고 E
내가 니 애비다! 정말 딱이네요.^^ 엘리베이터 씬은 정말 안타까웠죠.^^
그래도 나올때는 재미있게 봤다는 생각이.. 그래서 더 안타까운 기분도 들구요.
즐거운 하루되세요.
djftlRn 2009.08.14 00:12 신고 E / R
가볍게 보면 좋은 영화 그러나 좀 허접한 것은 사실
주인공은 절대로 죽지않는다는 신화에 충실한...
위즈 2009.08.14 09:42 신고 E
가볍게 보면 좋은 영화지만 대작이라고 하기에는 조금 아쉬운 작품입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JiNi 2009.08.20 12:59 신고 E / R
저는 저의 감정이 이입되었는지 큰 감동에 나머지는 패스하기로 했습니다.
8천원에 그만한 즐거움과 감동이면 됐지 더 무엇을...
위즈님처럼 다소 아쉬움이 남지만 괜찮은 점수 줍니다.
위즈 2009.08.24 13:19 신고 E
세계 어디에 내놔도 아깝지 안은 영화가 될 수 있다는 가능성이 보여서 더 아쉬웠던 것 같습니다.
정말 8천원이 아깝지는 안은 영화라고 생각합니다.
즐거운 하루되세요.
최희원 2010.10.24 11:10 신고 E / R
해운대영화봤는데인공파도지진이완전무서네김희미씨가최형식한테죽지말라고소리를지른다칼로빗줄을떼고시계는조난자에게전해달란다죽지말랬는데최형식가죽었다
Name : Password : Blog : ( )

위즈군의 라이프로그

Category

전체 (569)
개발 (0)
정보 (0)
일상 (0)
정리중 (569)
Total:2,055,719
Today:88 / Yesterday:141
Daum 코드
Powered by Tistory / Skin by 위즈 / Copyright Click Here 라이센스정책 rss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