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즈군의 라이프로그
Reboot... Search /

백야행(白夜行), 충격적인 내용의 드라마 그리고 개발자의 공감

2008.07.10 13:00
많은 드라마와 영화를 봤지만 우울한 내용으로는 최고라고 느껴지는 것 같습니다.
첫 회의 첫 장면부터 충격적입니다. 주인공 야마다 다카유키(山田孝之)가 가위에 찔려 죽어가는 장면으로 시작이 됩니다.
백야행(白夜行)
히가시노 게이고가 쓴 3권 분량의 원작 소설을 드라마화 하면서 제한된 시간 안에서 내용을 빠르게 진행해서 그렇게 느껴질 수도 있겠군요. 책을 읽어 보지 않아서 정확한 이야기는 못하겠습니다.

앞에서도 이야기 한 것처럼 전체적으로 우울하고, 머리에서 받아들이기 힘든 내용이 다뤄지고 있지만 묘한 매력이 있는 드라마입니다.

세상의 중심에서 사랑을 외치다(世界の中心で愛を叫ぶ) TV판의 두 주인공 야마다 다카유키(山田孝之)와 아야세 하루카(綾?はるか)가 조금 다른 내용으로 만났군요.
"세중사"에서는 아야세 하루카가 죽지만 "백야행"에서는 반대로 야마다 다카유키가 죽는 입장입니다. 서로 한번씩 죽어서도 이어지는 끈질긴 인연입니다.

여자 주인공 카라사와 유키호 역에 아야세 하루카는 세중사나 호타루의 빛(ホタルノヒカリ)에서 보여주었던 모습과 비교해 파격적으로 연기 변신을 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일본 드라마의 캐릭터 치고 파격적입니다.
백야행(白夜行)

남자 주인공 키리하라 료지 역의 야마다 다카유키의 잘생겼지만 조금 우울한 분위기의 얼굴과 어울리는 드라마 입니다. 수염을 덥수룩하게 길러도 어찌나 멋진지 부럽습니다. 그뿐 아니라 멋진 연기까지 보여주고 있습니다.

사랑따윈 필요없어 , 여름 (愛なんていらねえよ, 夏) 2006년 판에 주인공 와타베 아츠로(渡部篤郞)의 사악한 연기도 일품입니다. 이 분 역시 이렇게 조금 비겁하면서 인정 없는 악역이 어울리는 캐릭터 인 것 같습니다.
백야행(白夜行)

그 밖에 시바사키 쿄우가 부른 주제곡도 상당히 좋습니다. 아래 동영상은 주제곡의 뮤직 비디오 입니다.
저작권 문제로 네이버 링크 합니다.

백야행은 처음부터 끝까지 우울하고, 어두우면서 머리 속에서 인정하기 어려운 스토리로 흐릅니다. 일반적으로 주인공의 행동이나 상황을 관객이 이해하고, 같은 편에서는 것이 보통입니다. 하지만 백야행의 두 남녀 주인공이 하는 행동들은 일반 윤리와는 거리가 멀어서 시청자가 그들의 편이 되고, 그들에게 몰입하는 것 자체가 힘든 것 같습니다.
하지만 이런 상황에서도 보는 사람이 드라마 자체에 몰입하게 만드는 묘한 드라마입니다.

개발자의 공감
백야행에서 스토리와는 거의 관계가 없지만 개발자 입장에서 눈에 띄는 내용을 적어봤습니다.
어릴 때부터 도서관에서 책보는 것을 좋아했던 료지는 드디어 Visual Basic 책을 보면서 개발자의 세상에 발을 들이게 되는 군요.
백야행(白夜行)

어린 시절 배워둔 프로그래밍 기술로 신용카드 복사하는 기술을 습득합니다.
백야행(白夜行)

노트북 옆에 있는 카드를 복제할 빈카드들의 모습이 보입니다.
백야행(白夜行)

프로그램밍의 경지에 이르러 게임 프로그램을 개발 하기 시작 합니다. 물론 훔친 소스를 기반으로 완성 하는 것이지만요.
백야행(白夜行)

데모 화면도 볼 수 있습니다.
백야행(白夜行)

그렇다면 료지의 반쪽 유키호는 어떨까요.
백야행(白夜行)

유키호도 기본적인 홈페이지 제작 정도는 직접 할 수 있는 실력을 가지고 있군요.
백야행(白夜行)
코드를 분석 해보니 제대로 XHTML 표준에 맞춰서 개발을 하고 있군요.

일본 드라마는 애플 제품이 상당히 많이 나오는데 가끔 WindowsXP 를 내세워 Microsoft 에서 스폰서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백야행은 Microsoft에서 스폰서를 해서 그런지 개발 관련된 책으로 Visual Basic이 나오고 화면에서 윈도우즈 화면이 종종 등장 합니다.

이제는 드라마에서도 이런 개발관련 이야기가 나와도 어색하지 않은 세상이 되었군요.
그래도 프로그래머와 프로그램 관련 이야기가 종종 해커나 좋지 않은 형태로 비춰지는 경우가 많아서 아쉽기는 합니다.
신고
agnes 2008.09.17 10:15 신고 E / R
처음 뵙겠습니다.
원작의 배경은 1992년 이전으로(소설에 등장하는 가장 최근의 시간선이 1992년), 카드 복제가 등장했는지는 기억이 나지 않고 게임 소프트 복제가 등장했던 것 같습니다. 사용되는 미디어는 테이프였죠.이쪽도 나름대로 개발자 입장에서 흥미롭지 않으실지요?
위즈 2008.09.17 11:08 신고 E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저도 원작으로 읽어 보고 싶지만 아직까지는 시간적 여유가 없네요.
다음에는 원작을 읽어보고 원작과 비교도 해보면 재미있겠습니다.
즐거운 하루 되세요.
나모 2008.09.20 10:10 신고 E / R
맨 마지막 사진, 프레임 구조도 아닌데 <body> 엘리먼트 빼먹고 <div>엘리먼트로 나갔으니 NG!!
정말..개발자의 공감입니다.
위즈 2008.09.20 12:38 신고 E
허걱~! 나모님 대단하세요. 그 정도로 예리하시다니..^^
즐거운 하루 되세요.
Name : Password : Blog : ( )

위즈군의 라이프로그

Category

전체 (569)
개발 (0)
정보 (0)
일상 (0)
정리중 (569)
Total:2,094,883
Today:448 / Yesterday:200
Daum 코드
Powered by Tistory / Skin by 위즈 / Copyright Click Here 라이센스정책 rss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