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즈군의 라이프로그
Reboot... Search /

100억짜리 에로영화 쌍화점

2009. 1. 4. 12:39
조인성의 파격노출로 화재가 되면서 개봉한 쌍화점에 투자된 금액이 100억 원이라고 한다.
(관련기사 : ‘쌍화점’·‘과속스캔들’ 새해 극장가 쌍끌이 흥행)
과거를 배경으로 하면 세트나 의상에 들어가는 기본 비용이 많이 늘어날 수밖에 없다. 많은 돈을 들이고도 어설픈 영화가 많은 반면 쌍화점은 이 부분에서 투자된 비용만큼의 완성도가 충분히 느껴진다. 화려하고, 섬세하게 꾸며진 세트와 의상은 영화를 보는 동안 세트와 의상의 아름다움이 계속 느껴진다. 화려하지만 천박해 보이지 않는 영상이 영화를 보는 동안 입을 벌어지게 만든다. 다양한 의상과 세세한 부분까지 신경 쓴 세트장를 보는 것도 영화의 즐거움이라 생각하면 이미 반은 성공한 것 같다.

무엇보다도 주연 배우인 조인성, 주진모, 송지효의 애절한 연기는 최근 본 영화 중에도 상당히 인상적이다. 멋진 연기 때문에 "눈에 거슬릴 정도로 심하게 벗을 필요가 있었을까?"하는 생각이 들기도 한다. 주진모와 조인성 그리고 송지효 사이에 흐르는 미묘한 감정들이 잘 느껴지다가도 옷을 벗어버리는 순간 그 감정들이 사라져 버리는 것 같아서 영화를 보는 동안에 불편함이 느껴진다. 개인적으로 노출장면을 많이 줄였다면 더 좋았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노출 마케팅을 위해 한두번 정도의 노출은 이해가 되지만 너무 많은 노출장면은 영화에 흐르는 감정선을 끊어버리는 느낌이었다. 정사장면이 너무 과감하고, 리얼해서 그런지 아직까지 머리가 아찔하다.

마지막 액션장면(스포일러라 생략)을 제외하면, 리얼하고 잘 만들어진 정사장면에 비해 액션이 나오는 장면들은 많이 어설프게 느껴진다.  "말죽거리 잔혹사", "비열한 거리"를 만든 유하 감독의 작품인지 의심이 될 정도로 다른 느낌이 들어서 많이 아쉽다. 이전 영화에서 보여주었던 강렬하고, 짜임새 있는 액션구성이 너무 잘 만들어져서 그런지 쌍화점의 액션은 어설프게 느껴지는 것은 사실이다.

최근 국내 작품에서 동성애를 작품에 끌어들여서 그렇겠지만 동성애를 표현한 부분은 "서양골동양과자점 앤티크"와 많이 비교를 하는 것 같다. 앤티크에서는 살짝 피해서 미소 짓게 하는 정도로 구성을 했지만, 쌍화점에서는 직접적이면서 깊이 있게 표현한 것이 상당히 다르게 느껴지는 것 같다. 처음에는 당황스럽지만 영화를 보다 보면 호위무사 홍림(조인성)과 고려왕 (주진모) 사이의 애절함이 느껴지면서 상당부분 이해가 되는 것 같다. (그만큼 애절한 마음은 잘 전달 된 것 같다.)  

단순한 스토리, 리얼하고 넘치는 정사장면 등을 보면 상화점은 "잘 만들어진 100억짜리 에로영화"라는 생각이 든다. (막 연애를 시작하는 연인들이 손잡고 보기에는 상당히 불편한 영화라는 것을 보면 로맨틱한 영화가 아니라는 것은 분명하다.)
오해할지도 모르겠지만 어린 시절 남몰래 빌려보던 빨간 딱지의 삼류 에로영화와는 차원이 다르다. 남자들의 욕정을 채우기 위해 보던 삼류에로영화를 넘어, 감정적인 느낌을 충분히 살리고 세세한 것까지 공을 들인 성인영화의 새로운 시도가 아닐까 혼자 생각해본다.

연인과 더 즐겁게 즐길 수 있는 영화를 찾는 다면 "과속스캔들 - 복잡한 일상에 썩소를 날리다."을 추천하고 싶다.

추가) 사진 출처는 모두 "다음영화 쌍화점 포토" 입니다.
Name : Password : Blog : ( )

위즈군의 라이프로그

Category

전체 (564)
개발 (0)
일반정보 (0)
IT 일반 (1)
일상&사진 (0)
정리중 (563)

Recent Trackbacks

    Tags

    Links

      Total:2,216,191
      Today:3 / Yesterday:27
      Powered by Tistory / Skin by 위즈 라이센스정책 rss 2.0